비대칭 그대로 2세대 벨로스터 렌더링 공개

비대칭 그대로 2세대 벨로스터 렌더링 공개 현대차, 신형 벨로스터의 외관과 실내 인테리어의 렌더링이 공개됐다 향상된 성능과 함께 비대칭 구조의 독특한 컨셉이 여전한 신형 벨로스터는 캐스캐이딩 그릴을 신규 도입해 전체 디자인을 넓고 낮게 가져간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신형 벨로스터의 전면이 1세대 모델보다 밑단을 넓혀 크기를 키우고 차체 하단에 낮게 깔리도록 배치한 신형 그릴은 시선을 아래쪽으로 유도하고 차체를 낮아 보이게 해 고성능 스포츠카의 이미지를 연상시킨다고 설명했다 측면부는 차체를 낮추고 A필라를 뒤 쪽으로 당겨 프론트 후드를 길게 디자인했다 1세대에서 시작한 1+2 도어(운전선 측 1 도어, 조수석 측 2 도어) 비대칭 디자인과 조수석 뒷좌석의 히든 타입 도어핸들, 캐릭터 라인의 볼륨감을 더해 쿠페 이미지를 강조했다 후면부는 벨로스터의 아이덴티티인 센터 싱글 트윈팁 머플러와 ㅓ자 3개가 연결된 형태의 새로운 리어램프를 적용했고 상단 리어 글라스에서부터 하단의 볼륨감 있는 트렁크 가니쉬까지 점점 넓어지는 라인으로 역동성을 살렸다 처음 공개된 인테리어는 모터바이크 컨셉으로 구성됐다

원형 계기반의 볼륨감이 강조됐고 길고 슬림해진 크래시패드와 고성능 머슬카처럼 높아진 콘솔, 운전자를 더욱 깊숙이 품어주는 낮은 힙 포지션의 버킷시트가 더해졌다 운전석과 조수석 공간을 분리시키는 ‘인테리어 트림 컬러’와 운전자 쪽에 가깝게 배치한 드라이브 모드 스위치, 센터페시아 등도 신형 벨로스터의 특징인 비대칭적 디자인 요소로 사용된 것들이다 인테리어 트림 컬러는 조수석 오른쪽 사이드 가니쉬부터 글로브 박스 상단을 거쳐 조수석과 운전석 사이의 크래시패드와 콘솔을 연결하는 센터 가니쉬까지 조수석 공간을 운전석과 색과 형태로 구분해 놨다 한편, 현대차는 신형 벨로스터를 이번달 중순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리는 ‘2018 디트로이트 오토쇼’에서 전 세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며 이후 국내부터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벨로스터 1.6 터보 2세대 시승기 주행(승차감편 리뷰) | 신박사의 폭풍질주

오, 소리가 좀 달라 배기음도 되게 짱짱하고 좋은 거 같아 지금 스포츠 모드로 달리고 있는데 확실히 사운드가 달라요 차체가 낮고 무게감이 있어서 안정적인 거 같아 아반떼랑 비교하면 그건 5인승이고 이건 4인승이니까 뒷자리가 좀 다르고 스포츠 모드가 많이 다른 거 같아 보는 사람들마다 이 차가 예뻐서 쳐다보더라고 안녕하십니까? 남킷리스트 신박사입니다 지난시간에 현대자동차 벨로스터 시승기 첫번째편으로 내외관 디자인을 함께 살펴보셨는데요 이번에는 주행 테스트를 해보겠습니다 운전대를 잡아주실 렌토님입니다 제 막역한 친구예요 안녕하세요 여기서 잠시 여러분께 말씀 드릴 게 있는데요 저희는 전문가의 시각에서 차량에 대해 소개해 드리는 것이 아니라 구매를 앞둔 구매자의 입장에서 소개해드릴테니 이 점을 감안하시고 시청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자, 그럼 함께 몰아볼까요? – Go! Go! – Go! Go~ 안녕하세요~ (여기가) 직선 코스로 한 200m 정도 되는 구간인데 (초록불) 신호가 떨어지면 밟아보겠습니다 렌토님 준비해주시고요 Yes, sir! 자, (이제부터) 밟습니다 오, 소리가 좀 다르다 배기음이 달라 어때? 소리(배기음)는? 사운드 괜찮은 거 같아? 소리(배기음)는 지금 스포츠 모드인데 이거에 맞게 배기음이 짱짱하고 좋은 거 같아 너무 과하지도 않고 딱 적당히 웅장하네 (그리고) 배기음이 (추진할 때) 확 나오니까 액셀러레이터를 밟는 느낌이 더 좋아 (특히) 난 스피드를 즐기는 사람이라 주행감은 어떤 거 같아? 일단 노멀 모드랑 스포츠 모드를 비교했을 때 스포츠 모드로 하면 가속력이 (노멀 모드보다) 추진력이 더 좋아 스피드를 즐기고 싶다면 아무래도 노멀 모드보다는 스포츠 모드 (사용이) 훨씬 낫지 – 일반 국도에서는 노멀 모드 (사용이) 나을 거 같아 – 그치 지금 터널에 있습니다 (제한속도를 준수하면서) 속도를 올려볼게요 앞에는 열려 있어요 오, 이 소리 들리세요? 지금 스포츠 모드로 달리고 있는데 확실히 배기음이 달라요 (그리고) 터널 안에 있어서 그런지 (배기음의) 울림이 더 크게 들리는데 오, 확실히 아까 (렌토님이) 말한 것처럼 – 사운드 들어줄만 한데? – 응 차가 막힌다~ – 방금 전에 달리다가 브레이크 밟았잖아? – 응 제동력은 괜찮은 거 같아? 브레이크 반응이 되게 빨라가지고 살짝만 밟아도 바로 멈춰서 좋은 거 같아 (이번엔) 뭔가 준비를 한 느낌이야 작명도 그렇고 디자인도 그렇고 디자인 면에서는 1세대는 너무 둥글둥글하니 – 별명도 풍뎅이잖아 – 어 맞아(웃음) 물론 (그만의) 개성도 있었지만 근데 이번 거는 디자인도 되게 잘 나왔어 대부분 (이 차를) 본 사람들의 시선이 나쁘지 않았던 거 같아 벨로스터 외관으로는 진짜 거의 동급 모델들 사이에서는 제일 뛰어나다고 생각해 주차장에 대봤는데 사람들이 다 (이게) 예뻐서 쳐다보더라고 어 아까 막 초등학생들도 초등학생: "누구 차예요?" 렌토: "새 차야~" 초등학생 "우와 멋있다" 귀엽더라 옆 가게 사장님은 이거 외제차인 줄 알았다고 아 맞아 그래서 렌토: "아니에요

외제차 아니에요" 현다이(HYUNDAI) (웃음) 디자이너 분이 정말 좋아하시겠는데? 이 말 들으면 디자이너님! 다른 차 또 시승하게 해 주세요 저도요 빠른 속도에서도 코너링 할 때 크게 밀리는 것 같진 않은데 어때? 괜찮지? 다른 준준형 차인 아반떼나 K3에 비해서는 밀리는 느낌이 덜한 거 같아 최근에 회사 차로 스파크를 탔었잖아? 스파크랑 비교해보면 어떨까? 아, 물론 이거하고는 차이가 상당하지만 그냥 네가 가장 최근에 탔던 거니까? 스파크랑 비교해보면 이건 뭐 거의 외제차지 그치? (그래도) 스파크랑 비교했을 때는 스파크는 아무래도 경차다 보니까 가볍단 말이지 그치 심하게 가볍지 그래서 스파크로 속도를 낼 때는 진짜 한 120㎞/h 정도로 달리면 차가 가벼워서 바람 불면 차가 흔들려 맞아 태풍 불면 날아갈 거 같아(웃음) 그런데 벨로스터는 그런 게 거의 없다고 보면 되고 아무래도 차가 크기 차이가 있으니까 비교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차급이 다르지 그럼 아반떼와 비교했을 때? 아반떼 AD도 타봤는데 실내는 비슷한 편인데 아무래도 뒷자석이

(달라) 그건 5인승이고 이건 4인승이다 보니까 뒷자리에서 차이가 나고 핸들링이나 이런 거는 비슷한데 스포츠 모드에서 많이 차이가 있는 거 같아 어때? 전체적으로 승차감은 어떤 거 같아? 편해? 이게 준준형이다 보니까 가볍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가볍지는 않고 차체가 낮고 무게감이 있어서 안정적인 거 같아 도로 포장 상태가 완전 평탄하진 않잖아? 그래도 크게 흔들리지가 않네 택시나 이런 거 타다보면 여러가지 타보게 되잖아? 나는 멀미하는 편인데 이 차는 좀 (흔들림이) 덜한 거 같아 이건 드라이버 문제지 결국엔 내가 잘났다? 응 내가 잘났다! 이게 차체가 낮아지고 하니까 무게 중심이 잘 잡혀 있는 거 같아서 코너 돌 때나 이럴 때에도 안정감 있게 잘 도는 거 같고 스포츠 모드로 추진력을 가해도 엄청 흔들리지는 않아 오, 스무스하게 서네 난 수준급 드라이버니까!

벨로스터 1.6 터보 스포츠 코어 2세대 시승기(디자인편 리뷰) | 신박사의 폭풍질주

현대자동차 벨로스터입니다 오 꽤 강렬한 이미지네요

재밌게 표현을 하자면 피카츄나 라이츄 같은 캐릭터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이죠? 안녕하십니까? 남킷리스트 신박사입니다 많은 여자들의 로망이 아늑한 집이라면 많은 남자들의 로망은 멋진 차량이 아닐까 합니다 그래서 준비한 이번 차량은 현대자동차 벨로스터 16터보 스포츠 코어입니다 컬러는 썬더볼트입니다

제가 이 차량을 처음 만난 곳은 작년 12월에 강남역에 위치한 벨로스터 벨로박스였는데요 그때 정말 역동적인 이미지에 반해버렸는데요 이렇게 신형 2세대 출고로 시승해볼 수 있게 되어 여러분에게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전문적인 시각으로 차량을 소개해드리는 것이 아니라 구매를 고려하는 소비자의 시각으로 다뤄보려고 하니 이 점을 양해 하시고 시청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오, 강렬한 이미지네요 센 캐릭터의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데 자, 이렇게 라디에이터 그릴 하단쪽을 보시면 오목하게 들어가는 현대자동차의 특징인 캐스케이딩 그릴이돋보이는 모습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자, 그럼 측면을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전체적으로 봤을 때는 구형 모델과 차체 사이즈는 큰 차이가 없어 보입니다 그런데 이미지를 봤을 때는 더욱 날렵해지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나타내고 있네요 얼핏 보면 스포츠카 느낌도 나고요 자, 그럼 후면부를 살펴보겠습니다

오, 전면부도 화려했는데 후면부는 조금 더 화려한 느낌입니다 재미있게 표현을 하자면 피카츄나 라이츄 같은 캐릭터를 연상 시키기도 하죠? 멋지게 표현하자면 트랜스포머에 나오는 범블비 같은 이미지도 가지고 있네요 여기서 특징적인 점은 위에서 아래로 내려올수록 조금씩 넓어지는 디자인을 채용했다는 것입니다 이 부분은 더욱 안정감 있는 이미지를 주네요 일반적으로 트렁크 손잡이는 이쪽 하단에 위치하기 마련인데 얘는 위쪽에 위치하고 있는 모습이에요

이 점 참고하시고요 한번 열어보겠습니다 딱 생각했던 정도의 사이즈입니다 자전거를 넣기에는 무리가 있어 보이고요 그래도 소형 유모차정도는 들어갈 수 있을 거 같네요

영유아가 있는 분들은 참고해서 구매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자, 그럼 지금부터 실내 디자인을 살펴보겠습니다 우선 전체적으로 투박하고 딱딱한 이미지입니다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건 이 시트인데요 블랙과 레드 컬러를 믹스했고 곳곳에 스티치가 이렇게 들어가 있어서 패셔너블하면서도 역동성을 강조한 모습입니다

그리고 열어 놓은 문짝을 살펴보면 윈도우 컨트롤은 이렇게 세 개로 구성되어 있네요 패달 부분은 흠 잡을 데 없이 스포티한 모습이고요 모니터 내비게이션은 플로팅 타입입니다 비상등은 이쪽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주요 버튼들은 이렇게 내비게이션 하단에 구성되어 있는데요 사용자의 편의성에 맞춰 배치되어 있는데 터치감은 살짝 아쉽습니다

기어 앞쪽을 보면 무선패드충전 섹션이 있는데 주행 중에 충전이 가능해서 이 점은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이런 휴대폰은 충전이 안 되니까 미리 무선충전이 되는 모델인지 확인하셔야 합니다 그리고 드라이브 버튼을 누르면 노멀, 스포츠, 에코, 스마트로 4가지 중에 선택할 수 있고요 열선 시트와 통풍 시트도 갖추고 있습니다 컵홀더는 오픈타입으로 두 개의 슬롯이 있고 센터 콘솔 박스가 있어서 다양한 수납이 가능한 모습입니다

운전대의 크기는 적당하게 느껴지며 깔끔하고 스포티한 디자인입니다 양쪽에 타공 가죽이 적용되어 있고 운전자가 가장 많이 잡는 부분은 푹신 푹신한데 쿠션감이 좋고 그립감도 좋은 편입니다 뒷자리를 살펴보겠습니다 손잡이는 이쪽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3도어니까요

그래서 이쪽에서 열어주시면 되는데요 열어볼게요 차체가 낮아서 그런지 좁아 보이는 이미지를 주고 있습니다 그럼 탑승해보겠습니다 제 신장이 180㎝ 정도로 큰 편인데 그냥 봐도 (탑승하기에) 무리가 있어 보입니다

자, 조심스럽게 (들어가보겠습니다) 아야 쓰읍 오우 이야 굉장히 좁아요 헤드 공간도 여유가 없어서 이렇게 부딪혀요 마르신 분이나 어린 분이라면 (그래도) 여유가 있을텐데 저 같이 덩치가 큰 분들은 내리고 타실 때도 그렇고 앉아 계시기에도 불편함이 많을 것 같습니다

뒷자리에는 차라리 짐을 두거나 덩치가 작은 분들이 탑승하게 하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쪽에 컵홀더가 이렇게 있는데 차라리 이걸 없애고 시트로 만들어서 뒷자리에 앉는 사람이 더 넓게 앉을 수 있게 했다면 어땠을까 생각합니다 이 부분이 조금 아쉽네요 지금까지 현대자동차 벨로스터 16터보 스포츠 코어 모델의 내외관 디자인을 함께 살펴보셨는데요

조만간 주행 영상으로 다시 돌아올테니 '구독하기' 절대 잊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