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칭 그대로 2세대 벨로스터 렌더링 공개

비대칭 그대로 2세대 벨로스터 렌더링 공개 현대차, 신형 벨로스터의 외관과 실내 인테리어의 렌더링이 공개됐다 향상된 성능과 함께 비대칭 구조의 독특한 컨셉이 여전한 신형 벨로스터는 캐스캐이딩 그릴을 신규 도입해 전체 디자인을 넓고 낮게 가져간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신형 벨로스터의 전면이 1세대 모델보다 밑단을 넓혀 크기를 키우고 차체 하단에 낮게 깔리도록 배치한 신형 그릴은 시선을 아래쪽으로 유도하고 차체를 낮아 보이게 해 고성능 스포츠카의 이미지를 연상시킨다고 설명했다 측면부는 차체를 낮추고 A필라를 뒤 쪽으로 당겨 프론트 후드를 길게 디자인했다 1세대에서 시작한 1+2 도어(운전선 측 1 도어, 조수석 측 2 도어) 비대칭 디자인과 조수석 뒷좌석의 히든 타입 도어핸들, 캐릭터 라인의 볼륨감을 더해 쿠페 이미지를 강조했다 후면부는 벨로스터의 아이덴티티인 센터 싱글 트윈팁 머플러와 ㅓ자 3개가 연결된 형태의 새로운 리어램프를 적용했고 상단 리어 글라스에서부터 하단의 볼륨감 있는 트렁크 가니쉬까지 점점 넓어지는 라인으로 역동성을 살렸다 처음 공개된 인테리어는 모터바이크 컨셉으로 구성됐다

원형 계기반의 볼륨감이 강조됐고 길고 슬림해진 크래시패드와 고성능 머슬카처럼 높아진 콘솔, 운전자를 더욱 깊숙이 품어주는 낮은 힙 포지션의 버킷시트가 더해졌다 운전석과 조수석 공간을 분리시키는 ‘인테리어 트림 컬러’와 운전자 쪽에 가깝게 배치한 드라이브 모드 스위치, 센터페시아 등도 신형 벨로스터의 특징인 비대칭적 디자인 요소로 사용된 것들이다 인테리어 트림 컬러는 조수석 오른쪽 사이드 가니쉬부터 글로브 박스 상단을 거쳐 조수석과 운전석 사이의 크래시패드와 콘솔을 연결하는 센터 가니쉬까지 조수석 공간을 운전석과 색과 형태로 구분해 놨다 한편, 현대차는 신형 벨로스터를 이번달 중순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리는 ‘2018 디트로이트 오토쇼’에서 전 세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며 이후 국내부터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벨로스터 N 컵, 순정 그대로 엔트리 클래스 도입

벨로스터 N 컵, 순정 그대로 엔트리 클래스 도입 현대차가 모터스포츠 저변 확대를 위해 ‘벨로스터 N 컵(VELOSTER N Cup)’ 대회를 최소 튜닝만으로 참가할 수 있는 ‘엔트리 클래스’와 상위 수준의 경주를 추구하는 레이서를 위한 ‘업그레이드 클래스’ 모두 운영한다고 밝혔다 ‘벨로스터 N 컵’은 국내 첫 고성능차인 벨로스터 N을 경주차로 튜닝해 진행하는 원메이크 레이스​ 대회로, 내년 봄 첫 대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벨로스터 N 컵 ‘엔트리 클래스’는 타이어와 브레이크 패드, 롤 케이지​ 등 최소 수준의 튜닝(460만원)만으로 참여할 수 있다 따라서 ‘엔트리 클래스’ 출전 차량 스펙은 주행성능 면에서 양산차 벨로스터 N과 거의 차이가 없다 현대차는 ‘엔트리 클래스’가 일반 고객들의 모터스포츠 진입장벽을 낮추고 모터스포츠 저변을 확대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는 ‘엔트리 클래스’와 함께 상위 수준의 트랙 경주를 추구하는 레이서들을 위해 강화된 튜닝 요건으로 출전하는 ‘업그레이드 클래스’도 운영한다 ‘업그레이드 클래스’는 최고 수준의 기량을 보유한 아마추어 레이서들을 위한 대회인 만큼 파워트레인에서부터 섀시(브레이크 시스템ㆍ서스펜션ㆍ베어링), 내외장 사양 등 차량 전반에 걸친 튜닝이 적용된다

현대차는 11월에 벨로스터 N 컵 참가에 대한 구체적인 사항들을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차는 벨로스터 N 컵을 낮은 비용(affordable)과 용이한 수리(easy repair), 안전규정 준수(safety, 일반도로 및 트랙)라는 3가지 원칙아래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이 3가지 원칙은 일반도로와 경주용 트랙 주행 간 전환을 용이하게 하고, 일상과 경주대회 구분 없이 운전의 즐거움(FUN TO DRIVE)을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현대차는 이러한 운영 방향이 더 많은 일반 고객들이 모터스포츠를 쉽게 접근하고 참여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