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는 상상력, 야수로 변한 벨로스터 터보

빛나는 상상력, 야수로 변한 벨로스터 터보 한국에서 그닥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지만 벨로스터는 해외시장 특히 북미에서 현대차 아이코닉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벨로스터는 최근에도 오토퍼시픽 차량만족도 조사에서 닷지 챌린저와 함께 스포츠카 부문 1위, 켈리블루북이 주관한 가장 멋진 신차에서 1만8000달러(2075만원) 이하 1위를 차지하면서 국산 스포츠카 중에서는 가장 높은 인지도를 과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좌측 1개, 우측 2개의 비대칭 도어, 극도로 낮아진 전고, 리어 스포일러를 테일게이트 글라스의 센터에 적용시킨 독특한 구성의 벨로스터가 태생지인 한국보다 셀 수 없이 많은 차량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 미국에서 더 높은 가치를 평가 받고 있는 것이다 2007년 서울모터쇼를 통해 처음 공개된 이 기괴한 차 벨로스터는 이후 조금씩 다듬어지기는 했지만 당시 컨셉트카의 원형을 최대한 그대로 살려 2011년 공식 출시가 됐다 세계적으로도 거의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시도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벨로스터는 워낙 독특한 외형과 구조로 현대차가 내 놓은 어떤 모델보다 주목을 받기는 했지만 좋은 실적으로 연결이 되지는 못했다 그러나 벨로스터는 한국에서도 20대 초반의 젊은 층들이 한 번쯤은 갖고 싶어하는 대표적인 모델이 됐고 열렬한 마니아를 거느리면서 여러가지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작년 3월 터보엔진을 장착한 벨로스터가 출시되면서 스포츠카의 제대로 된 탄력성까지 갖추게 됐다 준중형급 모델로는 국내 최초로 터보엔진을 장착, 동급의 어떤 모델보다 강력한 성능을 갖출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북미, 미니(MINI)쿠페 제치는 파란=벨로스터의 차종을 딱 정의하는 일은 쉽지가 않다 생긴 모습으로는 쿠페, 구조와 실용성은 해치백으로 볼 수 있지만 현대차는 굳이 PUV(Premium Unique Vehicle)로 불리기를 원한다

반면 북미에서 벨로스터는 '스포츠카'로 분류를 하고 있다 이런 유형의 차종에서 가장 앞선 브랜드 BMW의 미니(MINI)다 작은 차체에 무궁무진한 파생모델을 쏟아내고 있는 미니는 가장 유니크한 브랜드로 스타일과 기능성, 그리고 추구하는 컨셉에서 벨로스터와 유사한 점이 많기 때문이다 미니의 자존심이 상할 수 있는 얘기지만 벨로스터는 2012년 미국 시장에 진출한 이후 미니 쿠페보다 더 많이 팔렸던 기록도 갖고 있다 벨로스터 터보는 이런 스타일 강점에 더욱 커지고 대담해진 헥사고날 그릴과 LED 포지셔닝 헤드램프, 18인치의 대형 휠, 간결하지만 뚜렷한 사이드실 몰딩이 더해져 더욱 공격적인 외형을 갖추고 있다

특히 후면에는 범퍼의 센터에 일체형으로 자리를 잡은 듀얼머플러와 센터 듀얼 테일 파이프, 리어 디퓨저로 고성능 스포츠카의 이미지를 잘 살려냈다 전장 4250mm, 전폭 1805mm, 전고 1400mm의 제원은 실내 공간의 활용적 가치를 제고하는데 충분한 공간을 제공한다 현대차 라인업의 DNA가 반영된 실내 인테리어의 정돈감도 대체로 무난한 수준이다 블루색상이 강조된 조명과 시트, 독특한 도어그립의 구조와 컬러까지 색다름으로 가득한 실내를 바라보는 즐거움도 삼삼하다 스티어링 컬럼 커버의 감촉, 대시보드와 도어 안쪽의 패널소재와 디자인도 정갈하고 견고하다

반면 지나치게 작고 단출한 기어노브와 계기반 트립컴퓨터의 텍스트는 벨로스터의 차량 특성과 달리 저렴해 보이고 촌스럽다 거칠고 분명한 개성을 보여준 터보엔진=1 6 터보 GDI 엔진을 장착한 벨로스터 터보는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270kg•m, 연비 11 8km/ℓ의 제원을 갖고 있다 출력과 토크는 20 누우엔진을 장착한 쏘나타의 172마력, 20

5kgm보다 앞선 수치다 16 터보 GDi 엔진에는 직분사 시스템과 트윈 스크롤 터보차저가 적용됐다 배기압력을 최대한 활용해 터보의 성능을 높여주기 위한 이런 구조 덕분에 벨로스터 터보의 기본기는 최근 출시된 폭스바겐 20TDI(최고 출력 150마력, 최대 토크 32

6kg m)보다도 좋다 그런 만큼 시동을 걸고 앞으로 나가는 벨로스터 터보의 움직임은 매우 경쾌하다 기본 아이들링은 750rpm 아래에서 유지가 되고 급 가속을 할 때면 6000rpm까지 빠르게 치솟다가 4000rpm에서 3000rpm으로 이동을 한 후 제자리를 찾는다 시속 100km의 속력에서 유지되는 rpm은 2000이하로 이 속도를 차분하게 유지하면 연비는 12km/l 이상까지 오르기도 한다

1750rpm부터 시작되는 토크의 절정에서 발휘되는 파워플한 주행감과 배기음은 터보엔진에서만 느낄 수 있는 재미다 제로백(0-100km/h)은 76초를 기록했다 공식적인 제원 74초보다 느리기는 했지만 비슷한 배기량의 터보엔진을 탑재한 경쟁모델과 큰 차이가 나는 것은 아니다

가속에 대한 간섭이 별로 없기 때문에 터보렉, 터보압이 반응하는 시간도 매우 짧고 분명하다는 특징을 보여주기도 했다 고속주행에서는 몇 개의 아쉬운 점이 드러나기도 했다 수도권에 워낙 많은 비가 내려 노면 상태가 좋지 않은 탓도 있었지만 가끔씩 아찔한 휠 스핀으로 애를 먹었기 때문이다 스포츠 모드, 그리고 패들 시프트로 적절하게 역동적이고 과감한 운전을 할 수 있다는 점도 흥미롭다 스포츠카의 특성에 맞도록 서스펜션의 무르기는 다소 거칠게, 스티어링 휠의 무게감도 보강이 됐다

따라서 급격한 코너를 비교적 안정감 있는 자세로 빠져나갔고 복원력도 만족한 수준이다 기이한 차 벨로스터, 문화적 코드의 형성=벨로스터에 대한 평가는 상반돼 있다 부정적 평가는 지금까지 유지돼왔던 정통적인 자동차의 기능을 포기한 듯한 외형에서 비롯되고 있다 그리고 터보엔진이 나오기 이전까지 이 기괴스러운 외형과 달리 일반적인 준중형 세단과 크게 다르지 않은 성능이 불만의 한 요소로 작용을 했다 우락부락한 짐승남에게서 거친 야성을 기대했는데 순둥이처럼 차분한 성격을 보여주자 실망을 한 것이다

하지만 터보엔진이 나오면서 생긴 것처럼 제대로 노는 벨로스터의 진짜 맛을 느낄 수 있게 해주고 있다 중복된 사례도 있겠지만 이런 저런 동호회의 전체 회원수가 10만 명 이상이라는 점도 벨로스터 존재의 또 다른 의미를 생각하게 한다 이들에게 벨로스터는 하나의 문화가 되고 있다 컨셉트카의 파격적인 디자인을 양산차에 그대로 적용했다는 점, 특별한 소비층은 없지만 다양성과 차별화된 가치에 주목을 하는 새로운 세대들의 욕구를 충족시켜 주고 있기 때문이다 아직도 많은 사람들은 벨로스터에 혹평을 쏟아내고 있다

그리고 익히 알고 있는 유명, 스포츠카, 터보엔진을 장착한 고성능 모델과도 분명하게 차이가 있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벨로스터는 독특한 외관의 차별화로 나름대로 자기 영역을 조금씩 넓혀가며 현대차가 시도한 실험적 도전의 성공 가능성을 높여주고 있다

✅ 벨로스터N, 벨로스터 보다 인기..인기 이유는?

현대차의 국내 최초 Nlineup '벨로 스터 N'이 응답 현대차에서 유학 벨로 스터 N은 벨로 스터의 최대 판매량 435 대를 넘어서서 600 달러 대 집합 550 퍼가기 패키지를 선택하면 90 %를 넘을 수 있습니다

현대 자동차는 그럴 수 없다 벨로 스터 N 개의 이별 판매는 하나의 변속기로 이루어진다 내년 적용은 8 단 DCT 변속기를 추가했습니다 벨이 스터 이민자의 경우에는 이미 내외부에있다 벨로 스터 그 외의 해외 미디어는 더 이상 가치가 없다

또 미니 JCW, 폭스 바겐 골프 GTI 등등 차별화 된 자동차를 경험하다 한 소비자가 벨로 스터 N의 치를 랭으로 평가하고 점도가 아니다 E-LS, 가변 배기, 레바논 등의 운전의 재미를 극대화 할 수 있습니다 275 마력 터보 엔진은 새롭게 개발 된 엔진입니다 벨로 스터 NF ​​엔진은 스로틀 반응을 일으켜 고등 탄화 규범을 재건했다 벨로 스터 N 잉여 모델의 아이코닉 한 특징 인류 거품 연출을위한 능동형 가변 배기 시스템 유감스럽게도 배압과 배음을 조절한다

N 모드에서의 가속 페달 오프 시극 대류 일명 팝콘 사운드를 연출하라 6 단 수동 변속기 모형이 저어 진 벨로스터 N 국산차 최초의 변속기 레브 기술 스티어링 휠 조종 REV 버튼과 조종기 수류, 서보 시프트에서 엔진 회전 수까지 현대차는 벨로 스터 N을 데일리 스포츠카로 정의했다 공평한 생활과 운동이 가능한 공약 G-sensor와 휠 G- 센서를 사용하여 서스펜션 감각을 제공한다 서킷과 기본 주주와 함께 만족 벨로 스터에 적용 e-LSD 시스템은 전륜 구동 중심에 위치한다

e-LSD는 다발 형 운동을하는 데 도움이된다 코너링에 더 가까운 동굴을 보내다

에어백 맘대로 터지는 벤츠 C클래스 등 29개 차종 리콜

에어백 맘대로 터지는 벤츠 C클래스 등 29개 차종 리콜 메르세데스 벤츠의 C클래스 등 수입차 29개 차종 1만2102대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리콜이 실시된다 27일 국토교통부는 3개 수입차 업체에서 판매한 자동차 총 29개 차종 1만2102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자발적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해 판매한 C 220 CDI 등 26개 차종 8959대의 경우 두 가지 리콜이 실시된다 벤츠 C 220 CDI 등 25개 차종 8929대는 조향장치 내의 스티어링 칼럼 모듈의 결함으로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음에도 에어백이 작동해 탑승자가 다치거나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또 벤츠 GLS 250d 4메틱 30대는 변속기 오일 냉각기 파이프의 연결부품 결함으로 연결부에서 변속기 오일이 누유 되어 차량의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한국닛산에서 판매한 알티마 2 5, 2598대는 토크컨버터 내 부품의 결함으로 주행 중 시동 꺼짐이 발생해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되며 함께 리콜이 실시된다

또한 미쓰비시자동차공업에서 수입해 판매한 아웃랜더 등 2개 차종 545대는 선루프 유리 접착 수지의 재질 불량으로 시간이 지날수록 접착 강도가 약해져 선루프로부터 유리가 이탈될 가능성이 확인돼 역시 함께 리콜된다

바나나라떼 같은 벤츠 첫 디젤 쿠페 ‘C220 CDI 쿠페’

바나나라떼 같은 벤츠 첫 디젤 쿠페 'C220 CDI 쿠페' 독일산 브랜드의 디젤 모델이 유독 한국 시장에서 맹위를 떨치고 있다 수입차 시장의 70%가 독일차고 전체 시장의 절반 이상을 디젤 모델이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메르세데스 벤츠와 BMW, 폭스바겐 등이 주도하고 있는 독일 디젤 차량의 인기는 쉽게 꺼질 것 같지도 않다 디젤 라인업은 계속 추가가 되고 있고 이제는 미국, 일본 메이커도 이 분야에 주목을 하기 시작했다 BMW와 폭스바겐과 달리 비교적 보수적 이미지가 강한 메르세데스 벤츠의 제품 라인업도 이제는 디젤을 중심으로 재편이 되고 있다 이에 따라 세단과 RV모델에 국한됐던 글로벌 메이커들의 디젤 차량모델은 이제 컨버터블과 쿠페, 스포츠카로까지 확산이 됐다 더 뉴 C220 CDI 쿠페는 메르세데스 벤츠가 만든 최초의 디젤 쿠페다

시장의 반응이 뜨겁지는 않지만 다양성의 측면에서 의미가 있는 모델이기도 하다 겉 모습의 기본 구성은 세단과 크게 다르지 않다 그러나 루프 라인과 2-도어로 대표되는 정형적인 쿠페의 역동적인 디자인과 라디에이터 그릴의 형상을 조금 바꿔 차별화를 꾀했다 눈에 띄는 것은 아니지만 C220 CDI 쿠페는 공기저항 계수를 낮추기 위해 전후 범퍼와 후측의 스포일러 립, A-필라, 휠 하우스, 아웃사이드 미러, 차체 하부에 이르는 외관의 주요 구성품에 공기역학적 디자인을 적용해 공기저항계수 0 26의 놀라운 수치와 소음차단 효과를 달성했다는 것이 메르세데스 벤츠의 설명이다

실내 인테리어도 보다 익사이팅한 쿠페의 감을 살리기 위한 요소들이 많이 반영됐다 스티어링 휠을 감싼 가죽의 색상 구성과 스포크, 인스투르 패널에 가미된 베이지색 하이그로시 패널 등으로 클래식한 세단과는 다르게 젊은 감각으로 꾸며졌다 싸고 맛이 좋아 요즘 군대에서 최고 인기라는 바나나라떼와 같은 크림색 우드는 스티어링 휠과 도어 트림, 그리고 카매트 곳곳에서 포인트 역할을 하고 있다 세단 모델의 후석이 3인 탑승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면 쿠페는 2인 탑승에 편한 구조로 돼있고 운전석과 조수석은 스포츠 타입 시트가 적용됐다 공간의 구성, 후석의 승하차 편의성도 뛰어나다

앞 열 시트의 상단에 자리를 잡은 크롬 레버를 당기면 오토 워크 쓰루로 탑승공간이 자동으로 확보가 되고 접으면 원위치로 돌아가기 때문에 몸집이 큰 사람도 후석에 타고 내리는데 전혀 불편이 없기 때문이다 반면 한국형 통합 내비게이션이라는 자랑에도 불구하고 C220 CDI 쿠페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여전히 익숙하지가 않다 목적지를 설정하기 위해서는 센터 콘솔에 있는 죠그 셔틀로 도, 시, 군, 구에 지번까지 모두 입력을 해야하고 입력된 주소의 검색 정확성도 만족스럽지가 않다 C220 CDI 쿠페가 주는 재미는 역시 차가 달리는 매 순간이다 시동을 걸고 나면 어떤 속도, 어느 도로, 무슨 상황에서든 벤츠 특유의 감성을 주기 때문이다

쿠페와 디젤의 만남이라는 어색함에도 불구하고 기가 막힌 운전의 재미를 선사한다 C220 CDI 쿠페는 4세대 커먼레일 디젤 기술이 적용된 직렬 4기통 엔진을 탑재했다 4세대 커먼레일 디젤은 분사압력을 최대 2000bar까지 높여 연료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기술이다 이 때문에 C220 CDI 쿠페는 7단 자동변속기(7G-TRONIC PLUS)와 결합해 복합연비 152km/l의 뛰어난 경제성과 함께 최고 출력 170마력, 최대토크 40

8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주행 능력도 흠 잡을 것이 없다 AGILITY CONTROL 서스펜션으로 발휘되는민첩하고 안정적인 주행, 격렬한 반응을 요구하는 거친 운전을 받아 들이는 능력에서도 타의 추종을 불허하기 때문이다 특히 주행 상황에 대응해 셀렉티브 댐핑 시스템이 쇽업쇼버의 강도를 조절해 댐핑 압력을 적절하게 변화시켜 역동적인 운전이 가능하도록 한다

이 밖에도 올 뉴 C220 CDI 쿠페에는 충돌 시 앞 좌석 헤드레스트를 이동시켜 충격을 완화하고 머리와 목에 가해지는 충격 및 부상의 위험을 감소시키는 넥 프로(NECK-PRO) 액티브 헤드레스트, 6개의 에어백, 집중력이 저하된 운전자에게 경고 메시지를 전달하는 주의 어시스트, 인텔리전트 라이트 시스템, 어댑티브 브레이크 라이트 등의 첨단 안전사양이 기본으로 장착이 됐다 한편 벤츠의 첫 디젤 쿠페 C220 CDI는 600km에 가까운 시승에서 54l/100km(1852km/l)의 연비를 기록했다 주행 성능에 중점을 두고 한 시승이었다는 점에서 공인연비를 초과한 연비를 기록했다는 것은 이 차의 경제성이 만만치 않다는 것을 보여준 수치다

가격은 5520만원, 세단과 쿠페라는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수입차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리고 있는 BMW 520d(6260만원)보다 저렴하다는 것도 눈 여겨 볼 대목이다

Colour SPLASH Effect in PHOTOSHOP by Great Graphics

Photoshop 열기 원하는 그림 열기 먼저 레이어 잠금 해제 이미지 메뉴로 이동 조정 – 불포화를 클릭하십시오 브러쉬를 클릭하고 "전경"을 설정합니다

검정색 색상을 지정하려는 영역 위로 브러시를 이동하십시오 "Foreground"에서 원하지 않는 클릭을 제거하려면 흰색을 누른 다음 영역을 닦습니다 화려한 색으로 만들고 싶다면 안구를 선택하십시오 ZOOM을 위해 CTRL + 스페이스 바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제 파일을 저장할 수 있습니다

이제 II Lesson for you 같은 과정 잠금 해제 후 Ctrl + J 레이어 복사 이미지 메뉴로 이동 – 조정 – 불포화 이제 레이어 메뉴 – 레이어 마스크 – 모두 공개 브러쉬를 클릭하십시오 "전경"검정을 클릭하십시오 Nove 브러시 당신이 원하는 화려한 부분을 이동 그게 다야

[CAR] 벨로스터 X 앤트맨과 와스프 (60s ver.)

앤트맨과 와스프는 '크기'의 모든 걸 보여주고자 했습니다 자동차가 줄어들고, 심지어는 빌딩까지 줄어들죠

앤트맨과 와스프는 '쫓고', '쫓기는' 영화 그 자체에요 벨로스터를 받았을 때, 현대자동차는 영화를 위해서 모든 것을 허락했습니다 우리는 벨로스터로 근사하고, 기억될만한 장면을 만들고자 했습니다 벨로스터는 앤트맨과 와스프에'딱'이에요 영화 속 루이스에겐 마치 드림카라 할 수 있죠

감독이라면 누구나 판을 키우고자 합니다 전작에서 사랑 받은 모든 요소를 극대화 했죠 앤트맨과 와스프는 전작보다 훨씬 더 규모가 큽니다 자동차가 날아다니고, 뒤집히기도 하죠 탄성이 절로 나올만한 장면이 가득합니다

이름하여 팀 앤트맨과 와스프!